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오늘: 1122   어제: 1139   전체: 10081459  

생일 축하해요

  • 07월25일
    구본근
  • 07월25일
    park myong
  • 07월25일
    최종범
  • 07월25일
    lee seungjae
  • 07월25일
    차윤경
  • 07월25일
    하리케인
  • 07월25일
    살롬둥이
  • 07월25일
    kdipkch
  • 07월25일
    Scvgoodtogosir
  • 07월25일
    caos

  로그인한 사람


2015.01.01 00:04

2015년 새해 인사의 글

id: Gomdolius
조회 수 7630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Gomdolius입니다.
어느덧 한 해가 저물고 새 해가 찾아왔습니다.

특히 다사다난했고, 수많은 죽음, 거대한 부조리와 불의, 타협 없이 평행선을 달리는 듯한 갈등과 반목으로 점철된 한 해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다지 뛰어난 것도 없는 대학원생이자, 커스텀 펌웨어 제작자에 불과한 저에게도 매우 안타깝고 아쉬운 것이 많은 한 해였지 않나 싶습니다.

심지어, 다가오는 한 해에도 과연 사정이 얼마나 나아질까, 오히려 더 나빠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에 답답함과 절망을 느끼기도 합니다. '내일이 오늘보다 나을 것이라는 어떤 가능성도 없다면,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 남을까'*. 사실,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억지로 위안을 삼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것이 그다지 많지 않을 듯도 합니다.

하지만 그 가능성이 '정말로' 없겠는가를 다시 생각하면, 즉 가장 어두운 밤 한가운데에서도 한줄기 빛이 있고, 그 빛의 끝에 있는 것이 결국 우리 사람들이라는 점을 상기하면, 나아가 이윽고 그 어둠이 걷히고 필연적으로 찾아올 아침을 떠올리면, 우리가 겪고 있는 모든 어려움은 세상의 거대한 섭리 속에서 우리가 지금은 알 수 없는 커다란 선, 옳음을 향해 나아가기 위한 과정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새로운 한 해는 어쩌면 올해만큼이나 힘들고 어렵고 눈물로 얼룩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대로 무너질 수 없습니다. 무너져서는 안 됩니다. 투쟁 같은 거창하고 현실성 없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힘없이 무너짐으로써, 우리가 무너지기를 원하는 사람들의 바람을 충족시켜 주지 않고, 남을 해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제한을 두지 않고 그저 치열하게 살아감으로써 우리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아니겠는가라는 것입니다.

비록 여러분과 저의 접점은 GomdoLight (곰돌라이트) 커스텀 펌웨어 하나뿐이지만, GomdoLight의 제작과 배포에 따른 여러 과정을 거치면서 저는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사람들의 힘을 직접 보았습니다. 비록 모든 것이 다 잘 되지는 않았습니다만, 저와 여러분이 힘을 모아 여러 가지 부조리한 정책들을 실제로 바꾸어 냈습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익명성의 뒤에 숨어 아무렇게나 던지는 냉소와 조롱, 의심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와 같이 부조리를 옹호하고 이에 순응하는 발언이 등장할 때마다, 이성과 논리 그리고 변화를 추구하는 선량한 의견이 매번 이를 논박하고 결국은 승리하였습니다. 사필귀정이지요. 이런 것이 결국 사람의 힘이었던 것입니다.

그러한 힘을 믿기 때문에, 정말로 머지 않아 어둠이 걷히고, 이윽고 날이 밝아 올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GomdoLight 커스텀 펌웨어를 사용한다는 것은 물론 그 1차적인 의미는 자신의 디바이스를 좀더 편리하고 사용자 중심적으로 사용하려는 데에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자신의 디바이스에 이러한 변화를 가하려고 시도하는 것 자체야말로 모험적이고 진취적인 것이며, 타인의 이익에 간섭받지 않는 온전한 자신의 권리를 되찾는 차원에서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다른 커스텀 펌웨어와 달리, GomdoLight는 언제나 그 중심에 사용자를 놓고, 사용자를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보호할지, 그러나 안전을 타협하지 않으면서도 어떻게 하면 사용자에게 더 강력한 권한을 부여할지, 서로 상반되는 가치를 정교하게 비교형량하며 최선의 해결책을 도출해 내 왔기 때문입니다.

지난 19일에 릴리스한 GomdoLight는 현재 3,153분이 다운로드하셨고, 지금도 느리지만 꾸준히 다운로드 카운터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아직 만족스러운 정도의 인기는 아니라 하겠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정말 중요한 것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적어도 무언가를 바꾸어 보려는 분들이 꾸준히 계시다는 것입니다. GomdoLight 커스텀 펌웨어를 사용하는 여러분들, 그리고 사용하지 않더라도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에 제한을 두지 않으려 하고, 다른 이를 해하지 않는 한에서 타인이 일방적으로 설정한 제한으로부터 벗어나려 하는 모든 분들은 결국 매 순간 사람의 힘을 실제로 증명하는 데 일익을 더하는 멋진 분들이십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이 순간에도 여러분들께 감사하며, GomdoLight에 관심을 가지고 자신이 원하는 대로 자유로운 의지에 따라 무언가를 바꾸어 가려는 모든 분들을 존경한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여러분 덕분에 세상은 시시각각 더 살만한 곳이 되고, 더 정의로워지며, 모든 이에게 더 안락해지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한 해에도 함께 더 많은 것들을 이루어 나갑시다.
항상, 고맙습니다.

2014년 12월 31일
Gomdolius 올림.


* 이영도作 '눈물을 마시는 새' 에서 인용
  • ?
    id: 동글래미 2015.01.01 01:57

    준희야~ 2014년 곰돌롬 만든다고 수고했다~~ 2015년에도 고생해줘 고마워~~

  • profile
    id: #반면의형상 2015.01.06 22:35

    감상평 : 진심을 담은 글 잘 읽었습니다. 요약 점.

     

    요약 :

     

    뭣같은 한해였다.

    세상과 나의 접점은 단 하나 뿐이다.

    세상에서 버림받은 아이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여러분들과 함께 기적을 이뤄냈다.

    반면이란 놈이 나를 욕했다.

    난 인기있고 싶다.

    여러분에게 감사하며, 일부는 존경해줄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는 한 해에도 깽판쳐보자.

     

    뱀다리: 음(!?)

     

    뱀꼬리: 아니, 이게 왜 여기에(...)

  • profile
    id: Gomdolius 2015.01.07 16:22

    아니 이게 왜 그렇게 요약이 되는거죠

    p.s. 마지막 줄은 맞네요. 이번 한 해도 깽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5 id: 동글래미 2009.05.23 209041
37484 예토전생. 1 file id: 미리나이루미리나이루 2015.01.15 7098
37483 양띠해랍니다. 제발 순한 해가 되기를... 2 EastSound 2015.01.01 7178
» 2015년 새해 인사의 글 3 id: Gomdolius 2015.01.01 7630
37481 국내 갤5 롤리팝 업데이트되었네요. 4 file VersioN 2014.12.06 10690
37480 반면환생물어 4 id: #반면의형상 2014.11.25 7983
37479 백아연2가 아예 할부원금이 내렸네요.. 1 id: 레아드 2014.11.20 7767
37478 인증메일이 안오네요 .. 1 미카엘1 2014.11.13 7706
37477 핸폰기기수수료에대해서요 1 빼빼로 2014.11.10 10953
37476 라디오다크님의 아버님께서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2 id: 동글래미 2014.11.07 7999
37475 오랜만에 생존신고 합니다 2 file SKYLINE 2014.10.27 7941
37474 안녕하세요.. 2 금전적사고 2014.10.26 10589
37473 3년 전 디자이어 제트로 시작한 해외폰 구매가...갤럭시빔2로 이어졌습니다...ㅎ 6 file 一笑一少落場不入 2014.10.15 8317
37472 잘들 지네시죠?? 4 외계인 2014.10.11 7912
37471 오늘 오신분 계시나요?? 미주 2014.10.03 7368
37470 편지 ~ 15살의 그대에게 ~ 1 id: Celes 2014.09.28 7745
37469 저도 안부를 .. 2 Leaper 2014.09.24 7206
37468 안부 남겨유 3 버그 2014.09.15 7513
37467 아으으으... 어려워..어려워~ 2 file 버그 2014.09.12 7533
37466 안부남깁니다..^^ 5 버그 2014.09.10 7652
37465 갤럭시노트10.1 lte kt 꺼가리고계신분계신가요 2 file 로피탈 2014.08.19 8362
37464 이번주 금요일에 오래간만에 모임을 추진합니다.. 2 id: 제라스~ 2014.08.18 7283
37463 . 3 id: #반면의형상 2014.08.14 6023
37462 어제 시청 가신분?? 1 가위눌린사자 2014.07.25 7604
37461 안드로이드 최강의 파일 탐색기는? 3 nomodem 2014.07.19 9605
37460 으으... Z 2 Ultra 쓰고 싶다~~~~~ 5 nomodem 2014.07.16 7425
37459 갈아탔습니다. 6 건매니아 2014.07.10 7272
37458 LTE2 킷캣아 빨리나와라... 1 id: LTE2AngelStar 2014.07.06 7631
37457 간만에 방문하네요 2 건매니아 2014.07.05 7304
37456 안부 남겨유~ 3 버그 2014.07.03 7323
37455 문창극 지지자 명단. 10 id: 동글래미 2014.06.25 101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1 Next ›
/ 12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