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오늘: 812   어제: 1637   전체: 10937813  

생일 축하해요

  • 11월22일
    MK771
  • 11월22일
    김남철
  • 11월22일
    이대규
  • 11월22일
    강문모
  • 11월22일
    반성국
  • 11월22일
    김재현
  • 11월22일
    김남욱
  • 11월22일
    정지문
  • 11월22일
    id: 로빈의술창고
  • 11월22일
    트리플

  로그인한 사람


조회 수 457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인사를 드린다는 것이 참으로 무겁습니다.

눈과 발이 닿는 모든 곳에 어색한 침묵만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정의를 외치는 자들은 눈물을 흘려야 하고,

지켜 봐야 하는 자들은 고개를 떨궈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누군가는 그것을 원하기 때문이죠.

우리의 목을 움켜쥔 현실은 등 돌리라 합니다.

자네 일이나 잘하라고 합니다.

현실은 다르다고 합니다.

앞만 보라고 합니다.

무시하라 합니다.

무지하라 합니다.

비겁하라고, 비굴하라고

모두 외면하라 합니다.

옳음을 말하는 것이 고통이 된 블랙코미디.

이제 짙게 들이쉬는 숨 마저 무게가 느껴집니다.

학생은 취업이라는 벽을 맨주먹으로 치며 작은 울음을 삼킵니다.

푸른 청춘을 공유했던 친구는 얇은 명세서에 쓴 웃음을 흘립니다.

내 아이의 얼굴을 바라보는 눈빛엔 무거운 안타까움만 남습니다.

바르게 살라 가르쳤던 우리네 어머니는 어느새 시선을 돌립니다.

이 불행한 현실엔 과장의 여지가 없습니다.

우리네 밤은 종종 슬픔입니다.

그래도 괜찮을 줄 알았습니다.

오늘도 어제처럼 그저 그렇게 산다면

내일도 오늘처럼 그저 그렇게 살 수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당연했기 때문입니다.

너무나 당연했습니다.

학생이 공부를 하고, 직장인은 일을 하고

기관사가 기차를 몰고, 의사가 환자를 치료하고

판사는 정의를 추구하며, 기자는 진실을 고하고

경찰은 국민을 보호하며 대통령은 국민을 섬기는 것처럼.

내 부모처럼, 내 아이를 보고 웃고 울어야 하는 것처럼.

그 모든 것이 너무나도 당연했기 때문입니다.

모두가 누렸던 그 모든 상식이

믿음이, 원칙이, 자유가.

공기처럼 당연했기 때문입니다.

불행히도,

이제 그 모든 것은 당연하지 않습니다.

그저 그렇게 사는 인생은 이제 사치일 수도 있습니다.

법을 지켜야 할 자들이 불법을 자행하는 이 시대엔

그 무엇도 당연하지 않습니다.

먼 이야긴 줄 알았습니다.

지나버린 역사인 줄만 알았습니다.

이제 정신이 듭니다.

지금 이 순간, 역사는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움직이고자 합니다.

온라인이라는 새로운 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과 함께 하려 합니다.

원칙과 상식에 반하는,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모든 것에 경종을 울리려 합니다.

정의가 흔들리는 이 곳,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모든 온라인 커뮤니티.

학내 동아리부터 대형 커뮤니티까지 규모에 대한 편견없는 온라인 연대.

좌와 우에 대한 편견에서 벗어나 누리꾼이 주인된 대규모 소셜 페스티벌.

학생 소모임부터 취미 동호회, 유머 사이트, 대형 커뮤니티까지

누리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조직적인 움직임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저희는 국내외 10인 이상의 모든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한민국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을 공식적으로 제의합니다.

금일부터 ‘대한민국 온라인 커뮤니티연합’은

연대 의사를 밝힌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 분들과 함께

‘온라인 활동의 오프라인’이라는 콘셉트와 ‘시대유감’이라는 타이틀로

온라인, 오프라인을 망라한 대규모 소셜 페스티벌 진행합니다.

대한민국 국내외 모든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 여러분,

당연했던 것이 희소해졌으니 지켜야 할 뿐입니다.

지금 우리는 역사를 마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역사를 만들 것입니다.

우리는 이 나라의 주인,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대한민국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 추진위원회-

  • ?
    손크고발큰놈 2013.12.24 12:18

    대한민국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KOCA) 공식 소통 입니다.

     

    본 글은 오늘의 유머 회원분들이 제기하신 소중한 의견입니다.

    그에 대한 KOCA의 첫 번째 소통입니다.

    앞으로 여러분의 의견을 존중하고 발 빠르게 대처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을 제의한 밀크대오라고 합니다.


    여러분들께서 제의하신 부분에 대한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네이버 카페 관련 제의

    먼저 논란을 끼쳐 드려서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인사를 드립니다.

    진행 초기, 저희는 현재 국내 포털 사이트를 통한 검색 유입의

    80%가 네이버인 것을 착안하여 보다 효과적인 노출을 위해 네이버를 선택했습니다.


    물론 여러분이 우려하시는 부분을 생각지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

    단, 다수의 커뮤니티가 모여졌을 때 그 영향력을 감안했을 때,

    관련 사태가 벌어졌을 시, 또 다른 공분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이 그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셨습니다.

    보다 신중하게 결정하고 행동하지 못한 점, 깊게 사과드립니다.


    저희 운영진은 네이버 카페에 대한 회원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네이버 카페 공지를 통한 카페 폐쇄와 다음 카페로 이전을 결정했습니다.


    카페의 모든 구성은 기존 카페와 동일합니다.


    네이버 카페에 이미 가입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정중한 사과 글을 공지로 올리고,

    카페를 폐쇄하도록 하겠습니다.


    보다 나은 활동 방향을 위한 많은 의견 제시해주신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여러분들의 의견을 1순위로 존중하는 KOCA가 되겠습니다.

    2. 운영진 정체성 관련 의견

    많은 분들의 저희의 정체를 궁금해 하셨습니다.

    향후 정치적 활동을 위한 스펙 쌓기냐는 의견도 있으셨습니다.


    충분히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수 많은 정치지망생들이 그와 같은 길을 선택하니까요.


    간단하게 말씀드리자면

    저희는 어떤 정당에도 소속되어 있지 않으며,

    향후 정치적 활동 계획이 전혀 없습니다.


    운영진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처럼 비슷한 월급 받아서 먹고 사는 일개 시민입니다.


    저의 직업은 글을 팔아서 먹고 사는 글쟁이입니다 ^^;

    오유에서는 책게시판에서 주로 활동했습니다.


    책게시판 활성화를 위해 제 2회 오유 과거제와

    제 1회 오유 서울 벼룩시장 책부스를 주최했고,

    그 후, 제 2회 오유 서울 벼룩시장 운영진을 담당했습니다.


    그 인연으로 여러분들에게 드리는 글을 쓰고 있습니다.


    현재 운영진은 오유 벼룩시장 주최자셨던 삥뜯는언니님과

    오유 캐릭터와 포스터, 각종 디자인 작업을 진행하셨던 로보타님,

    운송수단 및 스튜디오 설비 도움을 주셨던 원조님,

    오유 대구 벼룩시장을 운영하셨던 하이바라님,

    그리고 타 커뮤니티에서 활동하시는 두 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도 오유 벼룩시장에서 자원 봉사자로 활동하셨던 몇 몇 분들이

    재능 기부 형식으로 도움주고 계십니다.


    사전 공지와 제의문에도 쓴 것처럼

    저희는 커뮤니티를 대표하고 싶은 마음이 전혀 없습니다 ^^


    실제로 모든 운영진이 오유 관련 행사가 끝날 때마다

    소위 말하는 네임드가 될 것을 우려해

    오유 활동을 크게 자제 했습니다.

    저의 활동 기록을 확인해보시면... ㅎ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이런 일을 하냐고 물으신다면,

    그저 해야 할 일이니까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며칠 전 개봉과 동시에 영화 <변호인>을 보러 갔습니다.

    인상적인 대사가 나오더군요.

    “그게 제 일입니다.”


    여러분들에게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이 오유의 머슴인 저의 일입니다.

    그 뿐입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희는 대표자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저희는 그저 비루한 대리인에 불과합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즐거운 온라인 축제를 열고,

    새로운 소셜 페스티벌을 즐기고 싶은 커뮤니티의 일원입니다.

    KOCA의 모든 것은 여러분들이 주인공입니다.


    모든 것을 수용하고 소통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호소드립니다.

    힘겨운 발걸음을 때는 저희를 도와주십시오.

    -

    새로운 다음 카페 주소입니다.

    http://cafe.daum.net/koreaonlinecommunity


    전 글은 삭제하지 않겠습니다.

    글에 달리는 댓글 역시 여러분의 참여입니다 ^^

    본문에서 위 카페 주소만 고쳐서 다시 스크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거롭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 KOCA 추진위-

  • ?
    id: 동글래미 2013.12.24 14:54
    까페 가입 완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보이콧 재팬 Boycott Japan file id: 동글래미 2019.07.20 782
37253 1228의 전국 일정들 4 file EastSound 2013.12.27 4806
37252 국격 올라가는 소리 2 손크고발큰놈 2013.12.26 4511
37251 물 민영화는 이미 시작되었다는데요? 3 손크고발큰놈 2013.12.26 3971
37250 소니 엑스페리아 Z 울르라 물건 받고도 못쓰는 1인... 5 id: 제라드 2013.12.26 5003
37249 도저히 화가 나서.... 28일! 저도 거리에 나가겠습니다. 2 EastSound 2013.12.26 3936
37248 간단히 코레일의 적자는 노동자의 높은 임금 때문이 아니고... 6 id: Celes 2013.12.25 4241
37247 ktx 민영화 관련 만화...(추가...) 2 손크고발큰놈 2013.12.25 4079
37246 선거일 투표독려행위 금지법 안행위 통과 2 손크고발큰놈 2013.12.25 4189
37245 퍼온글..... 서종철을 아시나요? 4 손크고발큰놈 2013.12.24 4201
37244 베가시크릿노트에서 갤럭시노트3로 바꿨어요 ~;;; 실 비교기??? 6 외계인 2013.12.24 5236
37243 대한민국 커뮤니티 연합에 동의하는 댓글을 달아주세요. 14 손크고발큰놈 2013.12.24 4278
» 대한민국 커뮤니티 연합 공식 제의문 2 file 손크고발큰놈 2013.12.24 4575
37241 팝님이 선물해주신 손목 스트랩 ㅎㅎㅎㅎ 6 file id: 동글래미 2013.12.23 5250
37240 흐흐.. 아이폰4 하나 생겼어요~~ 12 file id: 동글래미 2013.12.23 4663
37239 소니 마그네틱 케이블 구매하신분... 6 id: 제라드 2013.12.23 5986
37238 다음 버전 곰돌롬 릴리스에 맞춰서 서울남산체의 영문폰트 스크린샷을 추가해야겠습니다. 2 file id: Celes 2013.12.23 6407
37237 나름 역사적인 순간(...) 4 file id: Celes 2013.12.23 4640
37236 오늘의 유머에서 퍼왔습니다. 2 손크고발큰놈 2013.12.23 4375
37235 avast 허세력 쩌네요 6 file id: Celes 2013.12.22 4543
37234 동글래미님 축하합니다. 7 안신영 2013.12.20 4875
37233 헉!!! 막강한 곰돌롬 효과~ 방문자 폭주~~ 2 file id: 동글래미 2013.12.20 5336
37232 오늘 하루동안 곰돌롬을 다운받아간 국가 리스트 7 id: Celes 2013.12.20 5030
37231 마그네틱 충전 케이블, 어댑터 를 공구 올렷는데... 2 id: 제라드 2013.12.19 4648
37230 내년 1월까지 나올 폰 중에 괜찮아보이는 녀석 추천 부탁 드려요. 4 클래식 2013.12.19 4957
37229 12월 전국 촛불집회 일정 및 장소 안내입니다. 2 file id: 동글래미 2013.12.19 4520
37228 XDA 첫 릴리스 15 id: Celes 2013.12.19 5436
37227 2013년 6월 19일 독일 베를린에서의 버락 오바마 연설 내용 중 일부 2 id: Celes 2013.12.18 4371
37226 Xperia Z Ultra,Z1 마그네틱 충전 어댑터 공구한번 해볼까요?? 9 id: 제라드 2013.12.18 5296
37225 써니언니 쇼핑몰 오픈 축하~~~ 상단 배너 광고가 변경되었어요~~ 16 id: 동글래미 2013.12.17 4575
37224 쿠... 쿨럭.. 설문조사... Z1 vs ZU 21 케인 2013.12.17 4989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251 Next ›
/ 12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