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오늘: 1164   어제: 1232   전체: 10927648  

생일 축하해요

  • 11월12일
    똥그리
  • 11월12일
    gaisia
  • 11월12일
    조뎅
  • 11월12일
    전상규
  • 11월12일
    starmsd
  • 11월12일
    qwqwqw
  • 11월12일
    만치
  • 11월12일
    foxrain
  • 11월12일
    ndy1212
  • 11월12일
    Rourke

  로그인한 사람


2014.04.29 13:44

펌) 전혀 다른 행보

조회 수 708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http://happy100.tistory.com/m/post/701

세월호 참사가 정부와 우리사회의 안전불감증에 의한 인재임이 드러나고 사고이후 정부의 어이없는 대응을 보면서 국민들의 분노와 좌절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초기에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이 보인 모습이 너무나 다른 모습이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정몽준, 김황식, 이혜훈 후보 등 새누리당 후보들은 사고 직후 진도로 내려가는 순발력을 보여주었지만 박원순 시장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집무실에서 상황점검을 하고 다양한 지원장비와 인력을 지역으로 보내주었다.

언론에 나온 자료만 보더라도 박원순 시장은 사고 직후부터 소방헬기 2대와 심해장수장비 12점, 전문 잠수요원 27명과 차량 5대, 모포 1,000매와 우비 2,000개, 아리수 2만병을 지역으로 긴급하게 보내 구조활동과 실종자 가족들을 돕도록 조치하였다.
서울시는 또한 학부모 및 구조된 학생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재난심리상담사 120명도 현장의 요청이 있을 경우 지원한다는 방침을 세웠고 각 기관별로 특별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사고현장에 가는 것은 구조활동에 방해만 될 뿐이며, 현재의 위치에서 묵묵히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대책을 마련하고 지원활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 사고 현장에 가서 브리핑을 받고 사진찍히기에 익숙한 기존 정치인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어서 참담한 현실에서 그래도 희망을 본다.

그도 정치인인만큼 카메라가 몰려있는 지역에 내려가고 싶은 생각이 있었을 법도 한데 그는 새누리당 후보들과는 정반대의 모습으로 실제 구조활동에 도움이 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참사로 정치권이 싸잡이 국민들의 냉혹한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보여 준 모습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갖춰야 할 덕목이 아닐까 싶다.

최승국(생명운동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보이콧 재팬 Boycott Japan file id: 동글래미 2019.07.20 720
37433 아래 '전역 이후로 가장 기다리기 힘든 것' 이라는 글을 보고 문득 이영도 작가의 '피를 마시는 새' 중 이런 구절이 떠올랐습니다. 1 id: Celes 2014.05.03 7788
37432 전역 이후로 가장 기다리기 힘든 것? 2 가위눌린사자 2014.05.03 7597
37431 헌터님 아이폰4 개봉기(진짜 박스 개봉만) 3 file 김국환 2014.05.02 7866
» 펌) 전혀 다른 행보 1 손크고발큰놈 2014.04.29 7081
37429 펌글) 벼락이 쳐도 서재를 떠날수 없던 이유... 1 손크고발큰놈 2014.04.27 7185
37428 Olmstead v. United States, 277 U.S. 438 (1928) 2 id: Celes 2014.04.25 7375
37427 펌글).....18살 여고딩의 글... 손크고발큰놈 2014.04.23 7886
37426 혹시 인민에어3 쓰시는분 계신가요? 5 쿄야몬 2014.04.22 8085
37425 가슴 아픈 하루 하루가 지나고 있습니다. 2 id: 동글래미 2014.04.19 6991
37424 펌글) 구미가스노출사건과 위기상황대처... 2 손크고발큰놈 2014.04.18 6709
37423 갤S5 NFC 티머니 완전 잘 됩니다~~~ 2 id: 동글래미 2014.04.15 11472
37422 갤럭시S5 국내판 루팅 강좌 입니다~~ id: 동글래미 2014.04.15 17483
37421 전우용선생님 트위터... 손크고발큰놈 2014.04.13 7196
37420 펌글) 제르미날... 손크고발큰놈 2014.04.10 6792
37419 야이 마소 미친놈들!!!!!! 4 id: Celes 2014.04.10 7979
37418 할배들 무섭네요. 2 id: 미리나이루미리나이루 2014.04.07 7360
37417 윈8.1의 펜 입력 패널은 젭라... 솔직히 펜으로 필기 많이 하시는 분들은 7을 더 권장합니다 -_- 5 file id: Celes 2014.04.03 9430
37416 박원순 서울시장님 인터뷰 하고 왔습니당...ㅎ 4 file 손크고발큰놈 2014.04.01 7568
37415 갤럭시 S5 구매 하였습니다. 3 하늘소명 2014.03.31 7450
37414 내가 2폰을 사용하는 이유 2 hanee 2014.03.31 7293
37413 저도 오늘의 사진 ? 샤오미 외장 배터리 정품확인 개봉(?)기 2 file Leaper 2014.03.31 13707
37412 오늘의 사진 27: 마나가하섬(Managaha, CNMI) 2 file Huyu 2014.03.26 7405
37411 엑스페리아 x1 [F1 Froyo 2.2.2 V3][FAT32] 파일 있으신분 구합니다... 1 SteelBasket 2014.03.24 8986
37410 오늘의 사진 26: 사이판 새섬 (Bird Island, Saipan) + 일본군 최후 사령부 file Huyu 2014.03.24 11084
37409 Windows 8.1 + Windows Phone 8.1 서적이나 써 볼까 궁리 중입니다. 5 Huyu 2014.03.23 7625
37408 저도 타블렛사용기나... 4 file 아크엔젤 2014.03.23 7460
37407 오늘의 사진 25: 마네키네코 (招き猫) 'ㅅ' 4 file Huyu 2014.03.23 12780
37406 오늘의 사진 24: 사이판 만세 절벽 (Banzai Cliff, Saipan) 2 file Huyu 2014.03.23 7304
37405 아수스 비보탭 노트 8 며칠 써본 감상... (필기를 주로 하는 입장에서) 6 file id: Celes 2014.03.22 28954
37404 현재 사용중인 스마트폰 설문조사합니다~~~ 58 id: 동글래미 2014.03.22 810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1 Next ›
/ 12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