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1. 자유게시판
  2. 스마트폰 질문과 답
  3. 사용자 팁/사용기
  4. 아무거나 질문답
  5. 토론의 장
  6. 방명록
    오늘: 1155   어제: 1186   전체: 11086512  

생일 축하해요

  • 02월21일
    손승호
  • 02월21일
    종로진주
  • 02월21일
    우종범
  • 02월21일
    안남도
  • 02월21일
    류원일
  • 02월21일
    이시권
  • 02월21일
    희라미
  • 02월21일
    고니얌
  • 02월21일
    김지완
  • 02월21일
    기리짱

  로그인한 사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바꿔 말하면, 너희 사람들은 600조의 개체가 죽을 때까지도 존재할 수 있다."

정우는 그 목소리를 알고 있었다. 그녀는 자신이 놓쳤던 새장을 바라보았다. 그 안에서 인조 새는 기이한 모습으로 쓰러져 있었다. 창문으로 들어오는 햇살이 그것에 닿아 있었고, 인조새는 그 햇빛에 의지하여 말했다. 정우가 말했다. 

"새님?"

용과 사람이 침묵한 가운데 사람이 만든 새가 끽끽거리는 소리로 말했다.

"그것이 사람의 힘이다. 너희들은 결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멸망을, 후손에게 저지르는 죄를,
갈피를 잡을 수 없어
낭비하는 시간을 두려워하지 마라.
무엇이 그리 급하고,
무엇이 그리 두렵고,
무엇이 그리 슬픈가?
너희들은 강하다.
600조의 개체가 죽을 수 있다는 것은 찬사로 받아들여야 한다. 너희들의 힘에 바치는."

인조 새가 부리를 닫았다. 그 겉모습에서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었지만 사람들은, 그리고 정우는 그것이 완전히 부서졌음을 깨달았다. 정우는 어느새 흐른 눈물을 닦으며 이라세오날을 보았다.

(후략)



감상이나 부연은 모두 생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보이콧 재팬 Boycott Japan file id: 동글래미 2019.07.20 3327
37432 지금 사회상을 가장 잘 보여주는 노래가 있다면 2 미주 2014.05.05 8025
» 아래 '전역 이후로 가장 기다리기 힘든 것' 이라는 글을 보고 문득 이영도 작가의 '피를 마시는 새' 중 이런 구절이 떠올랐습니다. 1 id: Celes 2014.05.03 7862
37430 전역 이후로 가장 기다리기 힘든 것? 2 가위눌린사자 2014.05.03 7681
37429 헌터님 아이폰4 개봉기(진짜 박스 개봉만) 3 file 김국환 2014.05.02 7995
37428 펌) 전혀 다른 행보 1 손크고발큰놈 2014.04.29 7182
37427 펌글) 벼락이 쳐도 서재를 떠날수 없던 이유... 1 손크고발큰놈 2014.04.27 7258
37426 Olmstead v. United States, 277 U.S. 438 (1928) 2 id: Celes 2014.04.25 7443
37425 펌글).....18살 여고딩의 글... 손크고발큰놈 2014.04.23 7955
37424 혹시 인민에어3 쓰시는분 계신가요? 5 쿄야몬 2014.04.22 8159
37423 가슴 아픈 하루 하루가 지나고 있습니다. 2 id: 동글래미 2014.04.19 7083
37422 펌글) 구미가스노출사건과 위기상황대처... 2 손크고발큰놈 2014.04.18 6765
37421 갤S5 NFC 티머니 완전 잘 됩니다~~~ 2 id: 동글래미 2014.04.15 11538
37420 갤럭시S5 국내판 루팅 강좌 입니다~~ id: 동글래미 2014.04.15 17584
37419 전우용선생님 트위터... 손크고발큰놈 2014.04.13 7270
37418 펌글) 제르미날... 손크고발큰놈 2014.04.10 6874
37417 야이 마소 미친놈들!!!!!! 4 id: Celes 2014.04.10 8057
37416 할배들 무섭네요. 2 id: 미리나이루미리나이루 2014.04.07 7444
37415 윈8.1의 펜 입력 패널은 젭라... 솔직히 펜으로 필기 많이 하시는 분들은 7을 더 권장합니다 -_- 5 file id: Celes 2014.04.03 9559
37414 박원순 서울시장님 인터뷰 하고 왔습니당...ㅎ 4 file 손크고발큰놈 2014.04.01 7651
37413 갤럭시 S5 구매 하였습니다. 3 하늘소명 2014.03.31 7526
37412 내가 2폰을 사용하는 이유 2 hanee 2014.03.31 7376
37411 저도 오늘의 사진 ? 샤오미 외장 배터리 정품확인 개봉(?)기 2 file Leaper 2014.03.31 13797
37410 오늘의 사진 27: 마나가하섬(Managaha, CNMI) 2 file Huyu 2014.03.26 7517
37409 엑스페리아 x1 [F1 Froyo 2.2.2 V3][FAT32] 파일 있으신분 구합니다... 1 SteelBasket 2014.03.24 9056
37408 오늘의 사진 26: 사이판 새섬 (Bird Island, Saipan) + 일본군 최후 사령부 file Huyu 2014.03.24 11267
37407 Windows 8.1 + Windows Phone 8.1 서적이나 써 볼까 궁리 중입니다. 5 Huyu 2014.03.23 7714
37406 저도 타블렛사용기나... 4 file 아크엔젤 2014.03.23 7558
37405 오늘의 사진 25: 마네키네코 (招き猫) 'ㅅ' 4 file Huyu 2014.03.23 12978
37404 오늘의 사진 24: 사이판 만세 절벽 (Banzai Cliff, Saipan) 2 file Huyu 2014.03.23 7385
37403 아수스 비보탭 노트 8 며칠 써본 감상... (필기를 주로 하는 입장에서) 6 file id: Celes 2014.03.22 291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1 Next ›
/ 12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